[논평] ‘자동 심장충격기’라는 쉬운 말을 선택한 19대 국회의 결정을 환영한다.


한글문화연대에서는 19대 국회에서 자동제세동기라는 말을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말인 자동 심장충격기로 바꾼 결정을 두 손 번쩍 들어 환영한다. 5월 19일,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제안한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 법률안’이 참석한 모든 국회의원 찬성으로 통과되어,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16조, 21조, 36조, 47조, 63조에 사용되던 자동제세동기라는 어려운 용어는 법률에서 사라진다.


법 조문에 한자까지 병기하면서 제세동기라는 어려운 말을 써오던 것을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용어로 바꾼다는 보건복지위원회의 제안이유가 우리 단체에서 2013년에 서울 지하철 ‘스크린도어’라는 말을 ‘안전문’으로 바꾼 까닭과 맞닿아 있어 뜻깊다.


이와 관련해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는 “우리가 제안하고 대한의사협회 의학용어 위원회에서 인정한 ‘자동 심장충격기’라는 용어를 법률에서도 받아들여 매우 기쁘다. 언어도 인권이다.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용어는 외국어나 어려운 한자어를 사용하지 말고 반드시 쉬운 말을 써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우리 단체는 우리말 가꿈이 대학생들과 함께 지난 2015년 6월에 지하철 5호선 전 역사에 설치된 심장충격기에 인쇄된 ‘AED, 자동제세동기’라는 문구를 ‘자동 심장충격기’라는 붙임딱지로 바꾼 활동을 펼친 바 있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