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5일은 스승의 날입니다. 스승이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것을 뛰어넘어 '삶의 지혜를 가르쳐 올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존재'입니다.


우리 겨레에게 가장 큰 스승은 누구일까요. 우리에게는 "세종대왕"이 있습니다.

 

스승의 날은 1958년 충남 강경여자중고등학교의 청소년적십자사 단원들이 편찮으신 선생님과 퇴직한 스승님을 찾아뵌 것이 시작이었다고 합니다. 이를 계기로 1963년 청소년적십자사 중앙학생협의회가 5월 26일을 `은사의 날`로 정했는데 2년 뒤 1965년에 스승을 세종대왕처럼 존경하고, 또 세종대왕처럼 존경받는 스승이 되기를 바라는 뜻으로 `스승의 날`을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날인 5월 15일로 다시 정해져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세종대왕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한글 창제라는 위대한 업적 말고도 백성을 위하는 마음이 남다른 지도자였습니다. 굶주림을 없애고자 농사 기술을 수집하여 백성에게 널리 알리고 날씨를 살피기 위해 다양한 과학기술을 발전시켰습니다. 그리고 여성 노비가 아기를 낳아 움직일 수 없는 여성 노비를 보살필 수 있도록 남성 노비에게 30일의 출산 휴가를 주도록 한 분이었습니다.

 

그동안 국민에게 잊힌 5월 15일,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날을 맞아 한글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세종대왕께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보았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