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라는 외국어 정책 이름은 국민 권익에 큰 장벽

-'제로페이’라는 외국어로 국민 권익에 큰 장벽 만드는 문재인 정부는 각성하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서울페이’ 등 지방자치단체에서 그동안 논의하던 소상공인 수수료 지원 정책을 일원화하면서 결제방식의 이름을 끝내 ‘제로페이’로 결정했다고 한다. 죄다 영어로만 된 ‘제로페이’라는 이름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다. 지난 8월부터 우리 한글문화연대에서는 ‘서울페이’ 명칭에 반대 의견을 내어 “국민들이 보다 이해하기 쉽고, 부르기 편한 이름으로 정할 예정”이라는 서울시의 답변까지 받아 둔 상황이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확정한 ‘제로페이’라는 정책 이름은 “공문서 등은 일반 국민이 알기 쉬운 용어와 문장으로 써야 한다.”고 밝히고 있는 국어기본법을 명백하게 위반하고 있다. 국가 공공기관이 실정법을 보란 듯이 이렇게 어겨도 된단 일인가? 국어기본법의 근본정신을 깔아뭉개는 것은 물론이오, ‘국민이 불편 없이 국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라’는 국가의 책무를 내팽개친 행위다. 또한, 지난 3월 공무원들에게 ‘국민 눈높이에 맞는 행정용어 사용’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을 우습게 만들었다.

 

‘제로페이’라는 말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추진하려는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정책 의도를 제대로 전달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영어 낱말에 어떤 의미도 없다. ‘착한 결제, 행복 결제’ 등 의미가 분명한 낱말을 이용해 이름을 만드는 방식이 이후 정책을 이용할 국민에게 쉽고 빠르게 알리는 길이다. 경제 용어에서 특히 영어를 남용하면 국민의 경제적 권익에 큰 장벽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제발 깨닫길 바란다.

 

2018년 12월 18일
한글문화연대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