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18년도의 마지막달로 접어들었습니다. 여러분을 이렇게 마주할 날도 그리 많이 남지 않았다는 게 너무 슬프네요. 하지만 슬픈 만큼 남은 시간 더 많은 우리말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은 헷갈리는 띄어쓰기를 알려드리려 합니다. 맞춤법 만큼이나 헷갈리는 띄어쓰기, 이걸 붙여 써야 할지 띄어 써야 할지 몰라서 매번 곤란에 또 곤란을 겪으셨을 것 같아 준비했습니다. 공부할 만큼 공부하고 일할 만큼 일했으니 다음 주부터는 이것저것 해보고 싶었던 일들 하시고, 편안한 연말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달, 아쉬운 일 모두 털어내고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한글이 우리나라를 이끄는 빛이 될 때까지 아리아리!
우리말가꿈이 15기 아리아리!

 

기획 및 제작: 6모둠 한글빛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