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게 추천할 만한 서울의 명소는 어디일까?


한국문화연대 대학생기자단 5기 이아령 기자

arleee@naver.com


  국외로 여행을 떠나는 국내 여행객들도 늘어나고 있지만 한국에 여행을 오는 외국인 여행객들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그래서 요새 방영 중에 있는 프로그램인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우리는 한국인이기에 외국인이 우리나라의 관광 명소를 알려달라고 묻는다면 주저 없이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한국에 구경할 만한 곳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막상 우리는 경복궁이라는 단어만 되풀이하게 된다. 우리가 알고는 있지만 막상 소개하려면 떠오르지 않는 한국, 특히 서울의 명소에는 무엇이 있을까? 이 물음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뛰어 찾은 서울의 하루 여행코스를 소개해보려고 한다.


1. 인사동과 쌈지길
인사동은 종각역 3번 출구, 종로3가역 1번 출구, 안국역 6번 출구를 이용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인사동은 북적북적한 서울에서 귀중한 우리 한국의 멋과 전통을 느낄 수 있어 외국인들이 꼽는 대표적인 관광 명소이다. 인사동 거리를 메우고 있는 전통 찻집과 음식점들은 외국인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히 매력적이다.  

                                                 <내부 경관>                                                           <식혜>


이곳은 ‘전통 찻집 인사동’이라고 하는데 인사동 한복판에 있다. 입구부터 차림 판까지 옛날 우리나라 찻집을 그대로 본떠 놓았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통차들도 맛볼 수 있어 한 번쯤 방문해 보길 추천한다. ‘인사동’ 하면 또 쌈지길을 빼놓을 수 없다. 쌈지길은 인사동 속의 또 다른 인사동이라 불리며 인사동 한가운데에 공예품 전문 상가가 밀집해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다양한 체험 공간과 조형물이 같이 있어 볼거리가 많고 액세서리 제품들도 구경할 수 있다. 구경하고 지친 몸을 이끌고 갈 즈음 쌈지길 맨 꼭대기에 위치한 ‘또옹 카페’라는 곳을 한번 방문해 보길 권한다. 특이한 인테리어와 커피잔이 우리에게 큰 웃음을 주며, 잠시 휴식을 취할 수 있을 것이다.

 <변기에 담긴 카페 라떼>

 

2. 점심식사- 인사동 ‘도마’
인사동에서 구경을 마친 후, 점심을 위해 추천할 장소는 서울에서 가장 맛있는 마약 된장찌개가 있다는 ‘도마’라는 음식점이다. 외국인들이 한국에 놀러 오면 한국을 대표하는 한식, 된장찌개를 한 번쯤 먹어보라고 추천한다.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맛집으로 소개될 정도로 명성이 높은 ‘도마’는 대기 시간이 좀 길긴 하지만 한국의 멋을 담은 독특한 인테리어와 더불어 정갈한 밥상이 차려져 나와 한국 고유의 맛을 느낄 수 있다.

  
3. 북촌 한옥 마을
인사동에서 얼마 걸리지 않아 도착할 수 있는 북촌 한옥 마을은 점심식사를 먹은 후 한 바퀴 산책하면서 구경하기 딱 좋은 장소이다. 북촌 한옥 마을은 실제 사람들이 살고 있는 공간으로 옹기종기 붙어있는 한옥에서 정겨움을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외국인에게는 흔히 볼 수 없는 신기한 공간으로 그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수 있다. 아기자기한 골목에서 느껴지는 아늑함과 편안함은 외국인들에게 우리 전통의 모습을 풍기기에 모자람이 없다. 북촌 한옥 마을을 좀 더 재미있게 둘러보고 싶다면 한복 대여점에서 한복을 빌려 입으라. 한복을 입고 둘러보는 것도 한국의 또 다른 멋을 느끼기에 좋은 방법이다.

  <한복 대여점>

 

4. 삼청동
북촌 한옥 마을을 한 바퀴 돌아 골목 끝으로 나오면 삼청동으로 올라가는 길이 나온다. 북촌 한옥 마을과 연결되어 있어 연달아 구경하기 좋다. 삼청동에는 특히 맛집과 예쁜 카페들이 많아 여유롭게 즐기며 분위기 있는 저녁 식사를 할 수 있는 장소들이 많이 있다.

<삼청동 카페거리>

 

5. 동대문구 (풍물 시장, 전통문화 체험관, 세종대왕 기념관, 약령시장)
이곳 동대문구는 청량리역을 중심으로 펼쳐져 있으며, 우리나라 전통 시장을 구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체험 장소들이 많아 외국인들이 여행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동대문구에는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로 외국인 여행자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기 적합한 장소로 꼽을 수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해서 추천받기 힘든 장소이기도 하다. 이곳은 우리나라의 옛 전통 물건과 골동품들을 만나 볼 수 있고, 외국인 관광객들이 직접 한국 전통 소품들을 제작할 수 있는 장소도 있어 기념품을 사기에도 좋다.

<서울 풍물 시장>


또한 ‘한국’ 하면 한글과 세종대왕을 빼놓을 수 없는데, 이곳에는 세종대왕 기념관이 마련되어 있고 세종대왕의 일대기와 한글에 대해 알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장소라고 말할 수 있다. 책으로만 보던 당시 편찬된 도서와 금속 활자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으므로 외국인에게는 한국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외국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한글에 대해 더 많이 알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곳이다.

 <세종대왕 기념관>


마지막으로 외국인 여행자들이 특별한 체험을 원한다면 약령시장을 추천한다. 이곳은 전국에서 가장 큰 한약재 시장으로, 몸에 좋은 약재에 대해 알고 한방 냄새를 느껴보고 싶은 관광객에게는 특히 좋은 장소이다. 외국에는 흔하지 않은 시장으로 색다른 경험을 해보기에 매우 좋으며, 몸에 좋으나 쉽게 구할 수 없는 약재를 구경하고 살 수 있는 희귀한 장소이기도 하다.

<동대문구 약령시장>

 

6. 남산
남산은 서울 시내의 야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기로 유명한 장소이다. 그래서 특히 서울 관광 하루 일정의 마지막 장소로 남산을 강력히 추천한다. 남산에 가는 방법은 다양한데, 그중 한 가지가 동국대 입구 역에서 내려 버스(02, 03, 05번)를 타는 방법인데 남산까지 바로 데려다준다. 버스에서 내려 조금만 올라가면 남산이 나온다. 남산타워에는 각 층마다 다양한 카페와 음식점, 구경거리 그리고 놀이시설이 있어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남산이라고 하면 특히 사랑의 자물쇠를 거는 곳이 유명한데, 연인이 함께 가면 사진도 남기고 알콩달콩 좋은 시간을 보내기 좋다.

<서울 남산 타워>


이렇게 서울에도 한국의 미를 느끼며 구경할 곳들이 너무나도 많다. 물론 여기에 소개한 곳들 외에도 알리고 싶은 장소가 많지만 대표적으로 하루 일정으로 서울을 짧게나마 둘러보고 싶다면 소개한 곳들을 강력히 추천한다.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과 자부심을 가지고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을 그리고 서울을 소개할 수 있기를, 그리고 한국의 관광 명소가 더 많이 번창하고 보존될 수 있기를 바란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