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헌법도 우리말 작업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자어가 많이 섞여 있는 우리 헌법을 한글로 바꿔놓는 작업을 미리 해놓으면 새로운 헌법 개정을 논의할 때 참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김외숙 법제처장으로부터 “우리나라 법령에서 나타나는 한자어와 일본식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존 법령을 고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법령이 만들어질 때 처음부터 한글화 작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을 경우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성과가 남지 않을 수 있다”며 “새로운 법을 만들 때 종말 단계에서 법제처가 중심이 돼 한글화를 하는 체계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진행한 국무회의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또 “한자나 일본식 어투만 문제가 아니라 요즘은 영어식 표현이 법률 용어로도 들어오고 있다. 정부 회의석상에서도 쓰이고 있다. 특히 과학기술 용어는 매일 새로운 용어들이 쏟아져 그 뜻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상하게 번역하지는 말아야겠지만 가능하다면 정부가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원문 보러 가기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