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소식지 641
2017년 10월 26일
발행인 :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상임대표)

한글문화연대 바로가기

◆ [우리말 이야기] 무동 태우다 - 성기지 운영위원

‘무동 태우다’는 말은 본래 사당패의 놀이에서 나온 말이다. 여장을 한 사내아이가 사람 어깨 위에 올라서서 아랫사람이 춤추는 대로 따라 추는 놀이가 있었는데, 이때 어깨 위에 올라선 아이를 ‘무동(舞童)’이라고 한 데서 나왔다고 한다. 이 말이 번져서, 어깨 위에 사람을 올려 태우는 것을 ‘무동 태우다’라고 하게 되었다. ‘무동’은 한자말이고, 순 우리말로는 목 뒤로 말을 태우듯이 한다고 해서 생겨난 ‘목말 태우다’라는 말이 있다.

“도무지 알 수 없다.”라 할 때의 ‘도무지’란 말은, 대원군 시대에 행해지던 형벌에서 생겨난 말이라고 한다. 포도청의 형졸들이 죄수에게 사형을 집행할 때에, 백지 한 장을 죄수의 얼굴에 붙이고 물을 뿌리면 죄수의 숨이 막혀 질식사를 했는데, 이것을 ‘도모지(塗貌紙)’라 한다는 기록이 있다. 아마 이처럼 끔찍한 형벌을 당하면 옴짝달싹도 못하고 어찌해 볼 도리가 없다는 뜻에서 ‘도모지’란 말이 번져 나갔다가, ‘도무지’로 발음이 변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어원은 한자에 있더라도 세월이 흐르면서 완전히 우리말이 되었기 때문에, 국어사전에도 이 말들은 한자 표시 없이 우리말로 올라와 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구수한 ‘숭늉’도 그러한 사례 가운데 하나인데, ‘숭늉’은 한자어 ‘숙랭(熟冷)’에서 나온 말로 ‘익힌 찬물’이라는 뜻이다. ‘숙랭’이 오늘날 발음이 변하여 ‘숭늉’으로 굳어져 쓰이면서 완전히 우리말이 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 [대학생 기자단] 2017년 9월 기사

▶ 퀴즈로 살펴보는 내 맞춤법 수준- 이한슬 기자
대부분의 한국 사람은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라 어릴 때부터 사용했던 언어이기에 한국말에 능숙한 편이다. 하지만 맞춤법의 세계는 넓고도 깊어 어른도 종종 틀리곤 하는데, 보통 사람들이 맞춤법을 얼마나 많이 틀리는지를 2014년 10월 11일에 방영된 〈무한도전〉 한글날 특집에서 볼 수 있었다. 심지어 출연진은 말을 전문적으로 하는 방송인임에도 정확한 맞춤법을 구사하지 못했다. >> 더보기


한글 멋글씨, 의미도 함께 쓰다.- 김채원 기자
한글은 세계에서 인정하듯이 우수한 문자다. 배우기 쉬우며, 천지인의 원리가 담겨 있다. 이뿐만 아니다. 미적· 예술적으로 또한 뛰어나다고 한다. 최근에는 한글을 예쁘게 디자인하는 멋글씨를 통해 그 매력이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쉽게 배울 수 있고, 누구나 예쁜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에 힘입어 대중적인 관심을 얻었다. 그렇다면 한글 멋글씨란 정확히 무엇일까? >>더보기


영상용어, 어디까지 허용해야 하나/전문용어 특집 ①- 김선미 기자
“레디, 액션!”
한 남자가 이렇게 외치는 소리를 들었다면 그 남자의 직업은 무엇일까? 대부분 감독이라고 말할 것이다. 이번엔 ‘준비, 시작!’이라고 외치는 남자를 상상해보자. 선뜻 그의 직업이 감독이라고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레디’와 ‘액션’이었을까. ‘준비’와 ‘시작’은 왜 사용되지 않는 것일까?>> 더보기



여행을 떠나는 당신, 어려운 점은 없으신가요?- 전문용어 특집 ②- 장진솔 기자
요즘은 ‘여행시대’라고 칭해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자주 여행을 다닌다. 올 한 해 예상 국외여행 인구가 약 2600만 명에 이를 정도이다. 이번 여름도 마찬가지였고, 지난 추석 연휴에도 마찬가지로 여행을 많이들 떠났다. 여행을 했던 혹은 떠날 당신께 묻는다. “여행 과정에서 용어로 인해 불편하거나 어려운 점은 없으셨나요?” >>더보기


다른 기사 둘러보기

 ◆ [우리말가꿈이] 13기 10월 활동 소식

▶ 우리말 손전화기 반찬고(케이스) 
우리말 가꿈이 13기 1모둠이 만든 우리말 손전화기 반창고(케이스)를 소개합니다. 판매 가격은 15,000원입니다.
수익금의 일부는 한글과 우리말을 가꾸고 알리는 시민단체인 한글문화연대에 기부됩니다.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페이스북에서 확인해 보세요.>> 더보기



▶ 피엑스(PX) 순화어  공모전

피엑스(PX)라는 말은 다들 한 번씩 들어본 말입니다. 하지만, 그 뜻은 무엇일까요. 피엑스(PX)라는 말보다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공모전에서 당선된 작품을 바탕으로 국방부에 시정 요청을 할 예정입니다.
- 응모는 우리말 가꿈이 페이지 좋아요를 누른 뒤,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공모전 참여 하기>>


▶ 흥겨운 '한글과 우리' 노래와 춤

한글날을 기념하여 우리말 가꿈이 13모둠이 '두치와 뿌꾸'라는 노래를 직접 개사하고 녹음했다고 합니다. 13모둠의 흥겨운 '한글과 우리' 노래와 춤을 한 번 즐겨보세요!
* 동영상 보러 가기>>


우리말 가꿈이 13기 다른 모둠 활동 둘러보기

  [누리방송 4] 그러니까 말이야 - 매주 <월, 수, 금> 팟빵에서 만나요.

문어발, 돌비,재밌게와 함께하는 세계 유일 우리말 전문 누리방송~

● 39회, 월요일: 우리말 뉴스, 문어발의 <외래어 심판소>

     - '치킨, 레인지, 미디어'는  외래어일까? 외국어일까?

● 40회, 수요일 : 우리말 뉴스, 정재환의 <오늘은>, 돌비의 <심층수다>
     - 군만두는 서비스
     - 교과서 한자 표기, 실익이 없다!!


● 41회, 금요일: 우리말 뉴스, 재밌게의 <아하~그렇구나>
     - 메어지다와 미어지다

□ <이건범의 그러니까 말이야>를 듣는 방법
    - 인터넷: 팟빵 누리집에서 '그러니까 말이야'를 검색하세요.
    - 전화기: 팟빵 앱 설치한 뒤 '그러니까 말이야'를 검색하세요.

팟빵 바로가기

 ◆ [활동] 우리말글 강연 활동/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

온라인 평생교육 학습 서비스 <지식> - 신조어 이해하기

571돌 한글날을 맞아 <지식> 채널에서는 한글날을 주제로 한 내용을 담았습니다. <신조어 이해하기>라는 내용으로 우리 단체 이건범 대표가 참여하였습니다.

* 동영상 강의 보러 가기>>

▶ 경기도 인재개발원 강연 활동
10월 25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공무원을 대상으로 쉽고 바르게 써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자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습니다. 이건범 대표는 국민이 알아듣기 어려운 말, 지나친 외국어 사용, 낯선 한자어가 많으면 국민이 알아야 할 범위를 제한한다는 점을 강조하였습니다. 그밖에 공문서 작성 요령, 공문서 실전 연습에는 한글문화연대 김명진 운영위원이 맡아 교육을 진행 하였습니다.

 ◆ [이웃집 소식] 전국 3.1운동 유적지 답사와 3.1운동 이야기

3.1운동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오는 11월 18일(토)~19일(일) 1박 2일로 전국에 있는 3.1운동 유적지 답사를 할 예정에 있으며 현재 참가자 모집을 하고 있습니다.

3.1운동 유적지 답사에 우리 단체 정재환 공동대표가 참여를 할 예정이며 3.1운동의 역사현장에서 다양한 역사이야기를 들려줄 계획입니다. 또, 정재환 공동대표는 10월부터 팟빵에서 <독립만세 토크쇼-정재환의 3.1운동 이야기>라는 내용으로 10회에 걸쳐 3.1에 만세운동이 일어난 이유, 역사적 평가, 독립선언서의 정신 등 주제에 맞게 이야기를 펼쳐 나가고 있습니다.

▶ 전국 3.1운동 유직지 답사와 3.1운동 이야기
기간 : 11월 18일(토)~19일(일),1박 2일
◐ 참가 대상 :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만7세 이상)

◐ 참가비 : 1인 15,000원

참가방법 및 문의 >>

<독립만세 토크쇼-정재환의 3.1운동 이야기>
팟빵 바로가기

◆ [후원] 한글문화연대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글아리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아리아리 643  (0) 2017.11.10
한글 아리아리 642  (0) 2017.11.03
한글 아리아리 641  (0) 2017.10.25
한글 아리아리 640  (0) 2017.10.19
한글 아리아리 639  (0) 2017.10.12
한글 아리아리 638  (0) 2017.09.28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