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문화연대 소식지 639
2017년 10월 12일
발행인 :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상임대표)

한글문화연대 바로가기

◆ [우리말 이야기] 아람과 아름 - 성기지 운영위원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더니 중부 지방에는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렸다. 이제 온전한 가을이 되었다. 가을은 우리 농촌에서 여름 내내 가꾸어 온 땀의 결실을 거둬들이는 시기다. ‘추수하다’를 순 우리말로 ‘가실하다’, 또는 ‘가슬하다’고 하는데, 이것은 거둬들인다는 뜻이다. 여기서 ‘가슬’이 시옷 소리가 약화되어 ‘가을’이 되었고, 이는 곧 추수하는 계절을 가리키는 낱말로 굳어졌다.

가을과 잘 어울리는 우리말 가운데 ‘아람’이란 말이 있다. 초등학생들이 주축이 되는 공동체 가운데도 보이스카우트와 비슷한 ‘아람단’이란 단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밤이나 도토리가 완전히 익게 되면 저절로 벌어져서 떨어질 정도가 되는데, 이것을 아람이라고 한다. 그러다 보니 다 익어서 떨어진 열매를 그대로 아람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는 “밤송이에서 빠지거나 떨어진 밤톨”을 뜻하는 ‘알밤’과도 비슷한 말이다.

다 익어서 벌어진 밤을 가리키는 아람과 소리가 비슷한 말 가운데 ‘아름’이 있다. 아름은 사람이 두 팔을 둥글게 모아서 만든 둘레를 말한다. 그래서 나무 둘레를 재는 길이의 단위로 이 아름이란 말을 사용하게 되었다. ‘꽃다발 한 아름’이라고 하면 사실은 꽃송이를 묶은 다발이 두 팔을 벌려서 껴안을 만큼 큰 것을 말하는 것이다.

◆ [마침] 571돌 한글날 기념 행사(10/7~9)


10월 한글날을 맞아 한글문화연대에서는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시민 꽃바치기, 세종대왕에게 손편지 쓰기, 어려운 안전용어  투표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한글 사랑해' 꽃 글자가 완성이 되었고, 바꿔야 할 어려운 안전 용어 다섯 가지 투표를 끝마칠 수 있었습니다. 한글날 행사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께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571돌 한글날 행사 사진 둘러 보기

▶ 기사 소개
    ◐ '한글아, 사랑해 '(2017.10.9.연합뉴스)
    ◐  시민들이 생각하는 어려운 외래어 안전용어는?(2017.10.9.뉴시스)

    ◐ [단독] ‘월류’ ‘Kiss & Ride’… 안전 위협하는 안전 용어 (2017.10.9.서울신문)
    [에스비에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우리말 써야 인권, 민주주의 지킬 수 있어 (2017.10.10.)
    [씨비에스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꼭 영어를 써야만 있어 보이나요?(2017.10.10.)   

    ◐ [와이티앤] 와이티앤 뉴스 '571돌 한글날...우리말 홀대는 여전' (2017.10.9.)
 
  [와이티앤 라디오] 수도권 투데이 '블라인드' 채용 아닌 '기회균등' 채용 (2017.10.9.)


▶ 국어운동 공로 표창
    
한글문화연대 정인환 운영위원

 ◆ [마침] 571돌 한글날, 시민들이 뽑은 어려운 안전 용어는?(10/7~9)

571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문화연대에서는 어려운 안전 용어 50개 가운데 가장 위험도가 높다고 본 16개 용어를 대상으로  ‘2017년 꼭 바꾸어야 할 안전 용어’ 다섯 개를 뽑은 행사를 지난 10월 7일부터 9일까지 광화문 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시민들이 뽑은 투표를 바탕으로 이후 한글문화연대는 이 낱말을 바꾸는 범국민운동을 집중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입니다.

안전 용어 투표 사진 둘러 보기

 ◆ [대학생 기자단] 2017년 9월 기사

블라인드 채용? 그게 무슨 말이에요? - 김선미, 이연수, 장진솔 기자
지난 8월, 한글문화연대는 ‘블라인드 채용’이라는 말을 바꾸어달라는 공문을 청와대 국민신문고와 행정안전부에 보냈다. 공문의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정부 정책을 국민에게 알리면서 외국어를 남용하면, 외국어 능력에 따라 국민의 알 권리를 차별하는 결과를 빚습니다.”

그리고 교육부로부터 이런 답변을 받았다. >> 더보기


우리가 사랑한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유원정 기자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시인은 누구일까? 윤동주 시인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시인 중 한 명이다. 그의 시어는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을 울리는 어떤 힘이 있다. 윤동주 시인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의 초판본이 처음 출판되었을 때 매진이 되었고 시인의 삶을 다룬 영화 <동주>가 만들어져 화제가 되었다. 또한 작년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도 윤동주 시인의 시를 가사에 녹여낸 노래 <당신의 밤>이 인기를 끌었다. >> 더보기

캔버스 위에 펼친 시인 윤동주의 문학- 오주현 기자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 윤동주.” 2017년은 그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윤동주의 시는 교과서에 실리기도 하고 다양한 매체를 통해 소개되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2016년 2월에 개봉한 이준익 감독의 흑백영화 <동주>가 약 11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한 이후 윤동주 열풍이 불었다.

윤동주 열풍은 영화뿐 아니라 출판, 공연, 방송, 전시 등 각 분야를 아우르며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눈여겨볼 만한 전시가 있으니>> 더보기


다른 기사 둘러보기

  [알림] '제9회 바른말 쉬운 말 고운 말 표어,만화(웹툰) 공모전' 수상작 발표


한글문화연대에서는 지난 6월 30일부터 8월 30일까지 우리 나이로 8세~19세 대상으로 제9회 바른말 쉬운 말 고운 말 표어, 만화(웹툰) 공모전을 열었습니다.
수상한 분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쉽게 수상은 하지 못했지만 표어, 만화(웹툰) 공모전에 참여해주신 많은 분께도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심사평 보러 가기
만화 공모전 수상 보러 가기 

 ◆ [우리말 소식] 571돌 한글날 보도자료

571돌 한글날, 우리말 사랑꾼
한글문화연대에서는 571돌 한글날을 맞아 우리말 사랑꾼을 뽑았습니다. 사랑꾼으로 헌법재판소 , 연합뉴스티브이,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반대 국민운동본부의 박용규, 신성호를 뽑았습니다.>>더보기

 
행정부 보도자료 하나마다 외국 문자 3.1회씩 국어기본법 어겨
한글문화연대에서는 17개 정부 행정부처에서느 2017년 4월부터 2017년 6월까지 낸 보도자료 총 2,726개를 모아, 국어기본법을 잘 지키고 있는지 조사했다. 올해 조사에서 국어기본법을 위반한 사례는 보도자료 하나마다 평균 3.1회였고, 가장 많이 위반한 부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다.>>더보기
 
▶ 2017년 꼭 바꿔야 할 안전 용어를 뽑는다.
국민재난안전포털(http://www.safekorea.go.kr)을 중심으로 국민이 직접 접하게 되는 국민행동요령이나 재난 상식 등의 안내문서, 일상에서 마주치게 되는 안내문에 이해하기 어려운 말은 없는지 올 6월부터 조사하였다.>>더보기

◆ [후원] 한글문화연대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후원 및 회원 가입 안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글아리아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글 아리아리 640  (0) 2017.10.19
한글 아리아리 639  (0) 2017.10.12
한글 아리아리 638  (0) 2017.09.28
한글 아리아리 637  (0) 2017.09.21
한글 아리아리 636  (0) 2017.09.14
한글 아리아리 635  (0) 2017.09.07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