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그 말이 그렇구나-193] 성기지 운영위원

 

말을 하다 보면 때로는 군더더기를 붙여 말하기도 하고, 서툰 표현으로 논리성이 갖추어지지 않을 때도 더러 있다. 언제 어느 때든 우리말을 효율적이고도 간명하게 사용하려는 노력이야말로 개인의 품격을 높이는 동시에 우리말의 오롯한 전승과 발전에도 큰 힘이 될 것이다.


요즘 미국이 한미 FTA 재협상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 무역 관련 단체들이 의견서를 내고 있는데, 이를 보도하는 기사 가운데 “단체의 주장이 담겨진 글에는…”과 같은 문장이 눈에 뜨인다. 그뿐 아니라 많은 기사와 공문서에서 “~가 담겨진”이란 표현을 볼 수 있다. ‘담다’를 피동형으로 쓰면 ‘담기다’가 되고, 관형형으로는 ‘담긴’이 된다. 그런데 ‘담기다’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느껴서인지 이 말을 ‘담겨지다’, ‘담겨진’으로 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이때의 ‘-어지-’는 군더더기일 뿐이다. “단체의 주장이 담겨진”은 “단체의 주장이 담긴”으로 해야 효율적이다.


기사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말투 가운데 ‘~가 아닐 수 없다’라는 표현이 있다. “중요한 국가적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라든지, “새 정부에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와 같은 말들이 그렇다. 이런 말들은 뜻을 간명하게 드러내야 하는 기사문에서는 바람직하지 않다. 도둑질한 사실이 분명히 드러난 사람을 보고 “너는 도둑이 아닐 수 없다.”라고 하면, 언뜻 듣기에 뜻을 강조한 것 같아도 사실은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이 모호해지고 논리성이 없게 느껴질 뿐이다. “중요한 국가적 관심사다.”, “새 정부에 큰 부담이다.”처럼 간명하게 뜻을 나타내야 한다.

 

'사랑방 > 아, 그 말이 그렇구나(성기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단법석  (0) 2017.07.26
붇다  (0) 2017.07.20
아닐 수 없다  (0) 2017.07.12
눈그늘, 멋울림  (0) 2017.07.05
뾰루지와 민낯  (0) 2017.06.28
천정인가, 천장인가  (0) 2017.06.21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